스마트폰 최적의 사이즈는 이제 4인치다!!!

http://blog.naver.com/gosu1127?Redirect=Log&logNo=90001227157

위 링크에 나와 있듯이 최초의 라이브뷰 탑재 DSLR은 올림푸스 E-330이었습니다(2006년)

근데, 이 라이브뷰가 캐논, 니콘이 아니라 마이너브랜드 중 하나이던 올림푸스에서 최초로 등장했기 때문에

제대로 인정을 못받았습니다.

캐논, 니콘을 쓰는 메이저브랜드 유저들의 반응은 대략...

"그 딴게 뭐가 필요하냐?"

"역시 뷰파인더는 광학식이 최고!"

이런 식으로 평가절하 일색이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고 5년이 지난 지금...

라이브뷰가 없는 DSLR을 찾아보는 게 더 힘들어 졌죠.

그 때, 올림푸스 라이브뷰의 가치를 비하하던

니콘, 캐논 유저들의 카메라에도 어느샌가 라이브뷰가 탑재되었고 더 나아가 동영상 기능까지 탑재되어 있습니다 ㅎ

캐논빠돌이, 니콘빠돌이들중에서 말을 바꾼 사람들 꽤 있을 겁니다.

"라이브뷰 써보니 참 좋네요!"

뭐 이런식?

똑같은 기능을 다른 브랜드에서 선보이면, 평가절하하지만,

우리(?)브랜드에서 선보이면 찬양하는 이중적이고 일관적이지 못한 모습 ㅎ

근데, 이런 모습은 제품과 브랜드를 초월해서 각종 빠돌이들에게 흔히 나타나더군요.

이런 것이 제 눈에, 빠돌이들이 미덥지 못하고 가벼워 보이는 이유 중 하나인 거 같습니다.

 

이제 당분간 (진정한) 스마트폰 최적의 사이즈는 3.5인치가 아닌 4인치로 수정된 기념으로 한번 끄적여 봤습니다.

아~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사이즈도 4인치로 수정되었겠네요 ㅎㅎㅎ

 

몇 년도 못갈 그런 소리를 내뱉었다 도로 주워담기 바쁜 애플빠돌이들의 가벼움에 실소를 금할 수 없군요.

 

 

뭐 이런 글 썼지만, 전 라이브뷰조차 없는 후지s5pro 쓰고 있죠 ㅎㅎ

제 카메라에는 광학식 뷰파인더 밖에 습니다.

하지만, 라이브뷰 특유의 장점들은 인정합니다.

실시간 화이트밸런스, 색감세팅, 노출 반영만 해도 너무 편리하죠 ㅋ

게다가 회전액정이면, 로우,하이앵글시에도 아주 유리하구요.

이런 기종들은 굳이 앵글파인더도 굳이 필요 없겠더군요.

전 아직도 앵글파인더 쓰는데 ㅠㅠ

다만, 뷰파인더에 눈 붙이고 찍으면 안정감은 더 있죠.

또 어두운 곳에서는 광학식 뷰파인더가 더 좋을 때도 있구요.

상황따라 취향따라 다른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92 93 94 95 96 97 98 99 100 ··· 31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