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륵 - Eye Candy Photos

여름 다대포에서


















때론 포커스가 정확하지 않은 것이 더 좋은 느낌일 때가 있다.

흐려진 말끝에서 그 사람의 감정이 더 선명하게 전달되기도 하니까

그래서 사진은 이미지 언어인가 보다.






'계륵 - Eye Candy Photo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다대포에서  (4) 2012.08.12
무주 설경  (3) 2012.08.12
호변의 새벽 풍경  (2) 2012.08.09
주밍샷  (4) 2012.08.07
비내리는 풍경(Rains in my eyes)  (7) 2012.07.10
Sunset  (4) 2012.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