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륵 - Eye Candy Photos

다 대 포 - 04 Stationary Traveler
















 

2008

 

겨울 다대포

 
















※ 달은 합성입니다!

합성을 해서는 안된다는 개똥철학 때문에 스스로의 표현범위를 옭아매고 제한하며 자신의 아이디어를 썩히는 것은 안타까운 일입니다.

필요하면 하고 그 사실을 숨기지 않으면 하등 부끄러울 것이 없습니다.









'계륵 - Eye Candy Photo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 영  (2) 2011.08.26
다 대 포 - 05  (8) 2011.08.25
다 대 포 - 04 Stationary Traveler  (5) 2011.08.23
해운대 갈매기  (3) 2011.08.19
봄 햇살에 반짝이는 해운대 백사장의 모래들  (0) 2011.08.18
다대포에서 - 01  (7) 2011.08.17